'GSGG' 김승원, 과거 대장동 키맨 변호…"월급쟁이라 몰라"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거 변호사 시절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을 둘러싼 의혹의 핵심인물로 지목된 남모 변호사의 변호인단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의원은 남 변호사가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돼 2015년 수원지방법원에서 1심 재판을 받을 당시 변호인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 의원실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소속 법무법인의 요청으로 (남 변호사 건에 대해) 법률상담을 했다. 1심 중에 사임했고, 구체적으로 뭘 어떻게 했는지는 변호사법상 얘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해명할 말이 있냐'는 질문에는 "해명할 게 있나. 당시 김 의원은 법무법인 소속으로 일종의 월급쟁이였다. 상담 요청 오면 하고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남 변호랑 아는 사이인가'라는 물음에는 "전혀 모르는 관계"라고 선을 그었다.
 
김 의원은 서울대 법대를 나와 제38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전주지방법원과 수원지법 판사 등을 역임했다. 2008년에는 법복을 벗은 뒤 법무법인에서 일하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정무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남 변호사는 2015년부터 대장동 개발사업을 수행한 화천대유의 관계사인 천화동인4호 대표이자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천화동인4호는 대장동 개발을 통해 1000억원이 넘는 배당금을 얻었다.
 
특혜 의혹이 불거진 뒤 잠적 상태인 남 변호사는 12년 전 대장동 개발이 추진될 당시에도 등장했다. 그는 시행사 대표로부터 금품을 받고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영개발을 포기하도록 여당 국회의원 등에게 로비를 한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구속기소 됐다가 무죄 판결을 받았다.
 
한편 김 의원은 언론중재법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무산된 지난달 31일 새벽 페이스북에 "박병석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에 남을 겁니다. GSGG"라고 썼다. 일각에서 GSGG가 욕설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자 김 의원은 GSGG를 삭제하고 '박병석 의장님'으로 수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