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고흥에서 지인 살해 60대 긴급체포…채무 갈등 원인

전남 고흥에서 채무로 갈등을 빚던 60대가 지인을 살해해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고흥경찰서 전경. [사진 연합뉴스TV]

고흥경찰서 전경. [사진 연합뉴스TV]

 

전남 고흥경찰서는 13일 흉기로 지인을 살해한 혐의로 A씨(61)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30분쯤 경찰에 직접 전화를 걸어 "흉기로 사람을 찔렀다"며 자수했다. 경찰은 범행 현장에서 약 200m 떨어진 곳에서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피해자 B씨(69)의 렌터카 차 안에서 대화를 나누던 중 준비한 흉기를 사용해 살해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와 B씨는 고향 지인 관계로 채무관계 때문에 약속을 잡았다.

 
A씨는경찰 조사에서 "B씨에게 여러 차례에 걸쳐 약 1억원을 빌려줬지만 돌려받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피해자와 약속을 앞두고 흉기를 챙겨간 점을 들어 계획적인 범죄였을 가능성을 비롯해 정확한 범행동기를 추궁하고 있다.
 
고흥=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