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우려…육군 5군단 동원훈련 연기

20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경기도 파주의 돼지 농장 주변에서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관계자가 생석회가루를 뿌리고 있다. [뉴스1]

20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경기도 파주의 돼지 농장 주변에서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관계자가 생석회가루를 뿌리고 있다. [뉴스1]

국방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24~26일 실시 예정이었던 육군 5군단 동시통합 동원훈련과 75사단 쌍룡훈련을 잠정 연기한다고 20일 밝혔다.
 
5군단 동시통합 동원훈련은 중점관리지역인 철원과 포천 일대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다. 이 두 지역은 경기도 파주, 연천, 동두천, 김포와 함께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상태다. 훈련이 연기되는 부대는 5군단 직할부대와 6사단, 75사단(208연대 제외), 3703동원보충대대 등이다. 72사단 208연대는 훈련 지역이 남양주로, 중점관리지역에서 제외돼 정상적으로 훈련한다.
 
군은 훈련 중 대규모 부대 이동이 발생함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될 가능성이 우려돼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범정부적 노력의 일환으로 이번 훈련을 연기하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범정부적 노력의 일환으로 해당 훈련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 방지를 위한 범정부적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