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서울 한복판 8차선 도로 물난리···볼트 하나 탓이었다

땅 밑 수도관 이음새 볼트 하나가 서울 서대문역 8차선 도로를 물바다로 만들었다. 출퇴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20일 오전 8시 30분쯤 서울 서소문 사거리에서 발생한 수도관 누수 사고로 도로가 통제됐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서대문 사거리에서 의주로 사거리까지 양방향 총 8차선 도로를 통제하고 굴착했다. 낮 12시쯤부터는 한쪽 4차선 도로만 통제한 상태다.
 
물바다가 된 원인은 물이 흐르는 관과 관을 잇는 이음새 부분의 볼트가 풀렸기 때문이다. 해당 부분은 수도관이 700mm에서 600mm로 연결되는 부분이다. 이 부분을 잇는 볼트가 장시간 진동을 받아 느슨해진 것으로 서울시는 추정했다. 버스가 지나다니는 중앙차선의 맨홀 부근이라 계속해서 이음새 부분에 진동이 가해졌다는 설명이다.
 
700mm 수도관은 1982년 매설한 관이지만 노후화가 심한 편이 아니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이날 물을 공급하는 수도관은 방향을 바꿔 단수되지는 않았다.
 
 
지난해 8월 28일에는 마포구 노고산동 20-37일대 재개발 공사 현장에서 600mm 상수도관이 파열돼 물이 샜다. 긴급보수 작업에 따라 오전 6시 반부터 5시간 반 동안 마포구 노고산동, 대흥동, 염리동, 이현2~3동 일부 약 3000세대에 물이 끓긴 바 있다.

 
 
이규상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급수부장은 “기존 볼트를 다시 조이기보다 새 장비 등으로 교체해 확실하게 공사하는 게 좋다는 판단했다. 당초 계획보다 늦어진 20일 11시까지 도로를 통제하게 됐다”며 “시민 통행 불편을 줄이기 위해 최대한 빠르게 공사를 마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영지 기자 vivia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