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불법 조업 단속 과정서 다친 北선원 1명 사망”

조업 중인 북한 어선.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조업 중인 북한 어선.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러시아 당국의 불법 조업 단속 중 부상을 당한 북한 어선 선원이 결국 사망했다고 러시아 타스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경수비대 관계자는 “체포 과정에서 저항했던 북한 선원 6명이 다양한 수준의 부상을 입었으며 그중 1명은 이후 숨졌다”고 전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숨진 북한 선원이 어떤 과정에서 부상을 입었고, 이후 어떤 치료 과정에서 숨졌는지 등 자세한 경위는 설명하지 않았다.
 
북한 당국 역시 자국민 사망에 대해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러시아 당국에 나포된 어선과 160여명의 선원들은 이날 극동 나홋카 항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러시아 국경수비대는 지난 17일 러시아 배타적경제수역(EEZ)에 속하는 동해의 키토-야마토 여울 해역에서 불법 조업 중이던 북한 어선 2척과 보트 11척을 적발해 단속했고 그 결과 어선과 어민 161명을 억류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당국은 이 과정에서 북한 어민이 러시아 요원들에게 무장  공격을 했고, 3명의 요원들이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