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석춘 ‘위안부는 매춘’ 강의 논란…정의연 “배상 받겠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조문규 기자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조문규 기자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물의를 빚은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에 대해 정의기억연대 측이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많은 학생들 앞에서 교수라는 직책을 남용해 허위사실을 가르치고 유포하고 있다”면서 “배상을 받아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세대 학생들 중 (당시 류 교수의 발언 내용을) 녹음한 학생이 있을까요? 제보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매체 프레시안 보도에 따르면 류 교수는 지난 19일 연대 사회학과 전공과목인 ‘발전사회학’ 강의 중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며 “매춘은 오랜 산업이고 많은 국가가 매춘을 용인하고 있는데 일본만 비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한 학생이 위안부 피해자는 자발적으로 간 것이 아니지 않느냐고 하자 류 교수는 “지금 매춘하는 사람들은 부모가 판 것인가”라며 “살기 어려워 (제발로) 매춘하러 간 것”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류 교수는 입장을 묻는 복수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강의 시간에 말한 내용에 대해 말하지 않겠다”며 답을 피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