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일 하란 부친의 뜻” 10억 기부

고 최우석 전 중앙일보 주필(오른쪽)이 생전에 손자·손녀와 함께 있는 모습. [사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고 최우석 전 중앙일보 주필(오른쪽)이 생전에 손자·손녀와 함께 있는 모습. [사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형편이 어려운 청소년들이 사회에서 자리 잡아가는 모습을 아버지께서 지켜보면 정말 기뻐하실 거에요.”
 
23일 최진혁(51)·경원(49)씨 남매는 지난 4월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떠올리며 이렇게 말했다. 남매는 향년 79세로 세상을 떠난 고(故) 최우석 전 중앙일보 주필(전 삼성경제연구소 부회장)의 자녀다. 이들은 이날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선친의 유산을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상속받은 주식을 직접 공동모금회에 기부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기부 총액은 10억5400여만원이다. 기부를 결정한 7월 23일 종가 기준이다. 기부자는 최 전 주필과 두 남매이다. 세 사람은 공동모금회의 1억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하게 됐다.
 
이번 기부는 지난 13일 국회에서 매년 9월 13일을 ‘대한민국 유산기부의 날’로 선포한 이후 첫 결실이다. 기부금은 최씨 남매의 뜻에 따라 부모님과 함께 자란 서울 은평구 구산동의 추억을 담은 ‘구산기금’으로 명명했다. 최진혁씨는 “유치원 시절부터 분가할 때까지 쭉 구산동에서 부모님과 같이 살았기 때문에 고심 끝에 이렇게 이름을 지었다”고 말했다. 구산기금은 앞으로 아동복지시설을 퇴소하는 청소년들의 자립과 장학 사업에 사용된다. 특히 지원의 사각지대에 있는 그룹홈이나 제3국 출신 청소년들을 돕는 데 쓰일 예정이다.
 
최 전 주필 가족이 사랑의열매로부터 받은 기부 인증패. [사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최 전 주필 가족이 사랑의열매로부터 받은 기부 인증패. [사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최 전 주필은 생전에도 “어려운 사람을 도와야 한다”는 말을 입버릇처럼 해왔다고 한다. 최진혁씨는 “아버지께서 젊을 때 고생을 많이 해서 그런 분들을 많이 도와주고 싶어했다. 마침 돌아가시기 전에 ‘내가 하고 싶은 일을 못 했다. 좋은 일 해라’고 유언처럼 해서 기부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두 남매는 아버지의 확고한 뜻을 따라야 한다는 생각에 큰 금액임에도 망설이지 않았다고 한다. 그는 “아버지가 기부 의사를 밝혔고 금액까지 언급했다. 기부 자체는 고민할 필요가 없었고, 오히려 기부처를 찾고 구체적인 기부 방안을 결정하는 게 어려웠다”고 말했다.
 
먼저 세상을 떠난 최씨 남매의 어머니도 나눔에 있어선 남편과 같은 생각이었다. 두 남매는 기부 인증패에 “항상 나눔을 가까이하며 어려운 이웃을 살피셨던 부모님을 본받아 저희도 나눔을 실천하겠습니다”라며 고마움을 새겼다.
 
이날 열린 기부금 전달식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최씨는 “아버님이 살아 있었으면 이런 걸 한다고 화냈을 거 같다. 직접 기부를 못 하고 저희가 대신 하니까 전달식이라도 연 것”이라면서 “아버지는 아예 행사를 안 하고 조용히 넘어갔을 테지만 유산 기부가 다른 분들에게 좋은 영향을 미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전달식에 참석한 윤영석 서울 사랑의열매 회장은 “아버님의 유지를 받들어 쉽지 않은 결정을 한 두 분께 감사를 드린다. 이번 유산 기부를 계기로 더 많은 이들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약속인 유산 기부를 실천할 수 있도록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최 전 주필은 경남 진주에서 태어나 1962년 한국일보 기자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72년 중앙일보로 옮긴 후 편집국장·논설위원 등을 거쳐 주필(93~94년)을 역임했다. 95년 삼성경제연구소장을 맡은 후 사장·부회장 등을 지내며 10년 가까이 연구소를 이끌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