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文대통령, 오기로 국가 운영 아니라는 것 알아야…황교안도 수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유예를 발표한 뒤 “문 대통령이 이번 기회에 오기로 국가 운영을 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나라를 위해 참 다행스럽다”고 이같이 썼다. 그는 “미국의 힘이 세긴 세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도 수고했다”고도 적었다.  
 
여야 대변인들과 의원들도 청와대의 지소미아 연기 유예 발표 뒤 논평과 SNS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와 함께 한일관계가 다시 원상 회복되기를 바란다”며 “‘역시 미국이 세다’는 생각이 번뜩 난다”고 썼다. 박 의원은 그간 문재인 대통령의 지소미아 파기 방침을 지지해왔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펼쳐 보인 국익을 위한 원칙 있는 외교의 승리”라며 “일본 정부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수용한 정부의 결단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조치는 국민의 안보 불안을 해소하고 한미동맹을 보다 굳건히 하는 데에도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본다”며 “일본은 수출규제 해결을 위한 대화에 성실히 임해 양국 간 신뢰의 위기를 초래한 부당한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입장문에서 “대한민국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파국으로 몰고 갈 뻔한 지소미아 파기가 철회돼 다행”이라며 “국가안보를 걱정해준 국민의 승리”라고 말했다. 이어 “한일 양국을 통해 지소미아는 안정적으로 지속돼야 한다”며 “황교안 대표가 지소미아 파기 철회를 촉구하는 단식을 이어왔는데, 이제 산 하나를 넘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언제든 종료할 수 있다는 궁색한 조건은 굳이 달아야 했는지 의문”이라면서도 “지소미아 연장은 환영한다”고 밝혔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가 양국 현안에 대한 해결책을 찾을 때까지 잠정적으로 종료일을 연기한 결정에 대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이해한다”며 “정부가 당당히 협상에 임해 실질적인 한일 갈등 해소에 성과를 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반면 정의당은 부정적 입장을 취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의 고충은 이해하나 정부 정책의 신뢰성과 일관성이 훼손된다는 점은 심히 실망스럽다”며 “지소미아를 종료하고 협상을 해야 우리의 단호한 의지를 보여줄 수 있으므로 종료했어야 바람직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