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혁 "MBC 보도 전 통화? 명백한 허위" 통화목록 캡처 공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뉴시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뉴시스

MBC의 ‘검언유착’ 의혹에 연루된 당사자로 지목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관련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의 권경애 변호사가 폭로한 ‘유착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돼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5일 권 변호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MBC의 한동훈과 채널A 기자의 녹취록 보도 몇 시간 전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 거니 제발 페북을 그만두라는 호소(?)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날 아끼던 선배의 충고로 받아들이기에는 그의 지위가 너무 높았다”며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시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니 말이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 위원장은 6일 입장 자료를 내고 “채널A 기자와 검사장 간 유착 의혹을 보도한 3월 31일 MBC 보도 직전에 권경애 변호사와 통화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통화 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 지난 9시 9분”이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당시 휴대전화 통화목록 캡처 화면도 공개했다.
 
MBC의 '검언유착' 의혹이 보도되기 전에 정부 고위 관계자가 이를 알고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당사자로 지목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강력히 부인했다. 사진은 한 위원장이 권 변호사와 통화한 기록.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MBC의 '검언유착' 의혹이 보도되기 전에 정부 고위 관계자가 이를 알고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당사자로 지목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강력히 부인했다. 사진은 한 위원장이 권 변호사와 통화한 기록.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그는 “통화 내용 또한 MBC 보도와 관련 없는 내용이었다”며 “해당 보도 이전에 채널A 사건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이 같은 허위사실을 기초로 해 MBC의 보도 내용을 사전 인지하고 있었다는 등의 추측성 보도는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것으로 판단된다”며 “허위사실을 적시한 이후의 보도에 대해서는 엄정한 법적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