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mm 폭우에…전북 남원서 밭일 나간 70대 여성 사망

전북 남원에서 70대 여성이 밭일을 하러 나갔다 농수로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오후 폭우로 전북 남원시 금지면 금곡교 인근 섬진강 제방 일부가 무너져 인근 비닐하우스와 주택이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8일 오후 폭우로 전북 남원시 금지면 금곡교 인근 섬진강 제방 일부가 무너져 인근 비닐하우스와 주택이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최근 남원에는 이틀 동안 300㎜ 넘는 집중호우가 이어졌다.  
 
8일 전북지방경찰청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6분께 남원시 이백면 한 농수로에서 물에 빠진 채 의식을 잃은 A(76)씨가 수색 중이던 경찰과 소방대원에 발견됐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앞서 이날 오전 마을 주민은 "혼자 사는 할머니가 밭일하러 간다고 했는데 보이지 않는다"며 경찰과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밭 근처에서 우비를 발견하고 농수로 인근을 수색해 사망자를 발견했다"며 "익사로 추정되나 정확한 사망원인은 조사를 더 진행해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