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진 ‘덜덜’ GV80 디젤 모델, 19일부터 출고 재개

제네시스 GV80.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GV80. 사진 제네시스

떨림 현상으로 두달여간 중단됐던 GV80 디젤 모델의 출고가 재개된다.
 
제네시스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 디젤 모델의 출고가 19일부터 재개된다고 14일 밝혔다. 제네시스는 출고를 기다리고 있는 고객들에게 발송한 문자 메시지에서 “일부 차량 진동 현상에 대해 유효성 검증을 완료한 조치 방안을 마련했으며, 19일부터 출고를 재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주문한 차량을 받지 못하고 기다린 고객들을 위해, 차량을 인도받기 전까지 GV80∙G80을 미리 탈 수 있는 제네시스 익스피리언스 프로그램을 새로 만들어 제공한다. 차체, 앞 유리, 타이어를 1년 혹은 2만㎞까지 보장해 주는 ‘제네시스 바디케어 서비스 패키지 I’도 무상으로 제공한다.
 

“변속 제어 업그레이드 해 주겠다”

이미 차량을 인도받은 고객들에게는 “변속 제어 로직 업그레이드를 할 예정”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제네시스는 6월초 언론 보도로 GV80 디젤 모델의 간헐적 떨림 현상이 알려지자 그달 5일부터 출고를 중단했다. 제네시스는 당시 “낮은 분당회전수(RPM)로 장기간 운행할 경우 엔진 내 카본(연료가 연소하고 남은 찌꺼기)이 날아가지 않고 쌓이면서 발생하는 현상”이라며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교통체증이 심한 도심 구간 등에서 저속으로 오래 주행하면 카본이 엔진에 예상과 다른 방식으로 쌓이면서 떨림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다. 시동이 꺼지거나 속도가 갑자기 줄어드는 것은 아니어서 안전 문제는 없다는 주장이었다. 그러면서 6월 11일까지 출고된 GV80 디젤 모델 모든 차량을 대상으로 엔진 주요 부품 보증기간을 기존 '5년 혹은 10만㎞'에서 '10년 혹은 20만㎞'로 연장했다. 
 
올초 출시 후 인기를 끌고 있는 GV80은 디젤 모델의 경우 출고 중단 시점까지 8000대가 팔렸고, 대기 물량은 1만대였다. 제네시스 동호회 등에서 밝힌 떨림 현상은 운전자의 목소리가 떨리고, 핸들이 흔들릴 정도였다.
 
GV80 디젤 모델의 가격은 6437만원에서 시작하고 옵션을 모두 붙이면 약 8900만원까지 올라간다. 제네시스는 이날 출고 재개를 알리며 “앞으로도 제네시스는 단 하나의 문제라도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책임감 있는 자세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며 이번 사안에 신속하게 대응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