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이해찬 축하연 건배사 비판에 “정치적 의도 전혀없어”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뉴스1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뉴스1

 
최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건배사 논란에 휩싸인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24일 사과했다.
 
이날 산은 보도참고자료에 따르면 이 회장은 “고별의 자리라는 성격을 감안해 정치 원로의 노고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한 건배사로 정치적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사려 깊지 못한 발언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앞으로 발언에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 22일 열린 이 전 대표의 전기 만화책 『나의 인생 국민에게』 발간 축하연에서 이 전 대표의 ‘집권 20년론’을 거론하며 “가자, 20년”이라고 건배사를 제안했다. 이를 두고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금융 공공기관장으로서 적절하지 못한 발언이었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