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덤벼라, 또 밟아버리겠다" 이근 대위가 올린 증거 사진

[사진 이근 대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이근 대위 인스타그램 캡처]

이근 대위가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공식 유튜브 커뮤니티 게시판에 UN 근무 당시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허위 경력 의혹을 제기하는 이들에게 “난리 칠 거면 제대로 덤벼라. 또 밟아버리겠다”고 경고했다.  
 
이근 대위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Y LAST UN MISSION(내 마지막 미션)”이라는 문구와 함께 UN 이양희(성균관대 교수) 인권특별보고관을 근접 수행하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같은 날 자신의 공식 유튜브 커뮤니티에도 똑같은 사진을 업로드하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근 대위는 “처음에는 왜 UN 프로필에 없어. 그 다음에는 UN 사칭. 그다음에는 UN 여권 $150에 구입. 그다음에는 UN 알바. 그다음에는 UN 경비원 보조. 그다음에는 UN 사진 아니고 예전에 PMC 사진. 그다음에는 이근은 모든 게 거짓말. 다음에는 뭐라고 선동할까?”라며 그간 자신이 받아왔던 각종 의혹들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원래 능력 있는 사람들이 솔직하고 떳떳합니다. 능력 하나 없고 패배자 콤플렉스 있는 사람들이 잘난 사람을 질투해서 깎아내리고, 욕하고, 거짓말쟁이로 만듭니다. 그리고 많은 국민들이 거기에 안타깝게 넘어갔었습니다”라며 억울한 심경을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끝까지 저를 믿어주는 팬들과 가족,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여기서 더 이상 저의 경력과 저의 주장 의심하지 마십시오. 물론 안티들은 계속 있을 거니까, 앞으로도 난리 칠 거면 제대로 덤벼라. 또 밟아버릴 테니까. GOOD NIGHT!”라며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 대위는 전날 'UN에 대해서 직접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을 통해서도 UN에서 근무하게 된 경위와 지원 동기에 대해 설명했다. 이 대위는 "세계 평화라는 목표를 갖고 UN에 지원했고 전형을 치러 1년 넘게 기다려 입사했다"며 "안보 분야에서 일 하려면 군, 경찰 경력이 있어야 하는데 이 분야에서는 제가 한국인 최초일 뿐 아니라 아시아에서 최초였다고 같이 일하는 직원들이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 대위가 올린 사진은 지난 1월 20일(현지 시간) 방글라데시 현지 언론 ‘The Arankan Times Rohingya News’에도 보도됐다. 당시 이 대위는 방글라데시 다카 콕스 바자르에 있는 로힝야 난민 캠프를 방문한 VVIP 유엔 미얀마 인권특별보고관을 근접 경호하는 임무를 맡았다.
[사진 ‘The Arankan Times Rohingya News’ 캡처]

[사진 ‘The Arankan Times Rohingya News’ 캡처]

 
유튜브 ‘가짜사나이’로 얼굴을 알린 이 대위는 최근 빚투, 성추행, UN 경력 사칭, 폭행 전과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이며 곤욕을 치르고 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