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몸수색'에 분노한 조해진 "잠재적 테러범 취급…입법부 시녀화"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같은 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사전 환담에 참석하는 과정에서 '몸수색 논란'을 빚은 것과 관련해 “잠재적 테러범 취급을 당했다”며 “국회가 청와대의 여의도 출장소가 되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오늘 국회에서 의회주의의 미래에 암운을 드리우는 몇 가지 장면이 동시에 펼쳐졌다”며 “이 모두가 유례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행정부에 대한 입법부의 예속화가 급속도로 진행 중”이라며 “청와대에 의한 국회의원 길들이기가 이뤄지고 있다”고 했다.
 
그는 “관례적으로 의장실 입구에서 대통령을 맞이하던 국회의장이 본관 입구까지 내려와서 대통령을 영접하여 모시고 올라왔다”며 “야당 원내대표는 국회의장실 대통령 티타임 자리에 초청을 받아 들어가다가 의장실 입구에서 청와대 경호원에게 검색을 당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 본회의장에는 청와대 경호원들이 회의장을 빙 둘러선 가운데서 회의가 진행됐다”며 “국가의전서열 2위인 국회의장이 한참 아래 서열인 국무총리로 간 것도 이 정권에서 처음 벌어진 일”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사상 최대 규모로 편성된 2021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기 위해 입장했다. 문 대통령 입장에 앞서 청와대 경호처 경호원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검문을 해 야당의원들이 항의를 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사상 최대 규모로 편성된 2021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기 위해 입장했다. 문 대통령 입장에 앞서 청와대 경호처 경호원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검문을 해 야당의원들이 항의를 했다. 오종택 기자

조 의원은 “오늘 대한민국 국회의장은 정부 시정연설을 하러 온 행정부 수반의 의전 담당으로 스스로 격하됐다”며 “국회의 위상도 함께 격하됐다"며 “여야의 문제가 아니고, 의회존립의 위기고, 민주정치, 입헌정치의 위기”라고 강조했다.  
 
또한 “시나브로 입법부의 행정부 시녀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그것을 주도한 것이 청와대고, 앞장서 실천한 것이 여당이고, 총대 메고 나선 것이 민주당 출신 전·현직 입법부 수장들”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대통령이 국민과 국회에 사과해야 한다. 책임자를 문책해야 하고, 재발 방지를 공개 천명해야 한다”며 “오늘 이 모든 사단의 중심에 있는 국회의장은 처절하게 반성해야 한다. 청와대 여의도 출장소장이 안 되려면 의회주의 역사에 오명을 남기지 않으려면”이라고 맹비난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을 앞두고 경호처 직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을 앞두고 경호처 직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편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의 ‘2021년 예산안 국회 시정연설’ 전 여야 지도부 사전간담회에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주 원내대표의 신체를 수색하면서 논란이 빚어졌다. 국민의힘은 "국회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신체 수색을 함부로 하는 것은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라고 항의했다.
 
이에 청와대 대통령 경호처는 주 원내대표 '몸수색' 논란에 대해 업무지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정당 원내대표가 대표와 동반 출입하는 경우 등 경호 환경에 따라 관례상 검색 면제를 해왔으나, 이날 대통령과 5부요인, 여야 정당 대표 등이 모두 환담장에 입장한 뒤 주 원내대표가 홀로 환담장에 도착해 경호 검색 요원이 지침에 따라 스캐너로 상의를 검색했다고 설명했다.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