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김태희 부동산 814억…권상우·전지현 제치고 연예계 1위

비-김태희 부부. 연합뉴스

비-김태희 부부. 연합뉴스

 
비, 김태희 부부가 연예계 부동산, 땅부자 1위에 올랐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에서 연예계 부동산&땅부자 스타 2탄이 방송됐다.
 
1위는 비와 김태희 부부에게 돌아갔다. 비와 김태희 부부는 총 814억원의 부동산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비의 소속사 건물인 레인에비뉴는 지하 3층, 지상 6층 규모로 2008년 169억원에 매입한 후 신축해 현재 370억원의 가치를 갖고 있다. 또한 이 건물은 올해 한국건축문화대상 민간부문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그 밖에도 한남동, 역삼동, 이태원 등 두 사람 함께 보유한 부동산 자산만 420억원이며 미국 어바인에는 23억원짜리 주택을 구입하기도 했다.  
 
배우 권상우. 일간스포츠

배우 권상우. 일간스포츠

 
2위는 총 738억원의 부동산 자산을 보유한 권상우가 차지했다. 권상우는 분당, 성수동, 논현동 총 4채의 건물을 보유했으며 호주 골든코스트에서17억원짜리 펜트하우스를 구입하기도 했다.  
 
이어 3위는 755억원어치 부동산 자산을 보유한 전지현으로 삼성동, 논현동, 이촌동 등에 4채의 건물을 갖고 있다. 또한 최근 340억원에 건물을 대출 없이 전액 현금으로 매입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특히 이 건물은 최근 465억원까지 시세가 올라서 시세 차익만 125억원을 기록 중이다.  
배우 전지현. 일간스포츠

배우 전지현. 일간스포츠

 
4위 송승헌은 총 692억원 부동산 자산을 보유했다. 총 두 번에 걸쳐 신사동 건물 매입했는데, 각각 114억원에서 330억원, 30억원에서 50억원으로 가치가 올랐다. 또한 그는 반포동 아파트 청담동 빌라, 종로 빌딩 등을 고루 소유하고 있다.  
 
5위는 550억원의 부동산 자산을 보유한 장근석이다. 350억원의 삼성동 빌딩부터 시작해 150억원 청담동 빌딩, 50억원 가치의 논현동 빌딩 등 총 550억원 가치의 빌딩을 보유하고 있다.  
 
방송인 서장훈이 6위를 차지했다. 서장훈은 양재역 역세권에 입주한 건물을 경매로 28억원에 구입했고, 이후 양재역이 더블 역세권이 되면서 시세가 올랐다. 현재 이 건물의 가치는 240억원으로 200억원 넘는 시세 차익을 얻은 셈이 됐다. 또한 서장훈의 흑석동 건물은 58억원에서 85억원, 홍대 건물은 140억원에서 150억원으로 시세가 뛰었고, 이를 통해 얻은 시세 차익만 249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장훈의 부동산 자산은 총 465억원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  
 
7위는 소유한 건물에 모두 유명 프랜차이즈 카페가 입점해 있는 하정우(465억원)가, 8위는 최근 330억원대 빌딩을 공동 매입한 정우성&이정재(450억원), 9위는 장동건과 고소영 부부(437억원), 10위는 싸이(400억원)가 차지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