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여의도 본사 직원 코로나19 확진

서울 여의도 KB증권 본사에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여의도 KB증권 본사 모습. 뉴스1

서울 여의도 KB증권 본사 모습. 뉴스1

 
 
3일 KB증권에 따르면 이 직원은 자신의 배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게 됐다. 이 직원은 전날 저녁 확진 통보를 받았다.  
 
회사는 이 직원이 근무하던 본사 16층을 임시 폐쇄하고 16층 직원과 밀접 접촉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조치 중이다.  
 
KB증권은 "보건당국 역학조사 이후 추가 대응 조치를 적극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며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재택·분산 근무를 하고 있어 업무는 차질없이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