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초유의 당대표 성추행 사태…직무대행에 김윤기

정의당 배복주 부대표와 정호진 대변인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철 당대표 성추행 사건 관련 대표단회의 결정사항을 발표한 뒤 취재진 질문에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정의당 배복주 부대표와 정호진 대변인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철 당대표 성추행 사건 관련 대표단회의 결정사항을 발표한 뒤 취재진 질문에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정의당은 25일 성추행으로 직위해제된 김종철 전 대표를 대신해 김윤기 부대표가 당대표 직무대행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일단 대표 직무대행 체제에서 후임 대표 선출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김종철 대표의 직위 해제 및 사퇴로 인해 대표 궐위가 발생했다”며 “대표단은 당규에 따라 김윤기 부대표를 직무대행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부대표는 후임 당대표 보궐선거까지 대행을 맡아 김 전 대표의 불미스런 퇴진으로 혼란스런 당 수습을 맡게 됐다.
 
정 수석대변인은 “김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으로 큰 충겨과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국민과 당원 여러분에게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정의당 대표단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의 일상 회복과 의사 존중을 최우선으로 하고, 특히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차 가해 발생 시 예외없이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그간 정의당의 원칙이기도 한 가해자 무관용 원칙도 거듭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성평등 조직문화 개선 대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그러면서 “성평등을 실현하고 앞장서온 정의당에서 당대표가 자행한 성추행이라는 점에서 충격과 실망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정의당은 성추행 사건에 대해 예외와 관용이 없다는 원칙과 성인지 감수성, 그리고 당헌당규등에 따라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 전 대표는 서면 입장문을 낸 뒤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그는 전화기가 꺼져있는 상태로 모처에서 가족들과 함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징계 수위는 독립된 중앙당기위원회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정 수석대변인은 당 내부 분위기에 대해 “많이들 놀라고 충격을 받았다”며 “충격적이고 참담한 심정”이라고 했다. 그는 “혼란이고 멘붕(멘탈붕괴)이다”라고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