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자기편 성폭력은 침묵…김종철 사태의 원인”

금태섭 전 의원. 뉴스1

금태섭 전 의원. 뉴스1

금태섭 전 의원은 25일 김종철 정의당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지금까지 우리는 자기편의 문제에 대해서는 애써 외면하고 입을 닫아 왔다”고 지적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진영 내 성폭력이나 성차별 문제를 지적하면 따가운 눈초리를 받아야 했다. 기존 정당의 여성계 출신의 정치인들도 자기 편의 잘못에 대해서는 침묵하곤 했다”고 했다.
 
이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비위 당시 더불어민주당의 행보를 에둘러 겨낭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그런 모습이 지금과 같은 상황을 초래한 하나의 원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부터라도 이런 나쁜 습관을 고쳐나가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현재 정의당의 사건 공개와 후속 절차에는 평가할 점이 있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또한 피해자가 말한대로 ‘피해자다움’을 강요하는 일을 포함한 2차 가해는 용납되어선 안 된다”며 “지금도 친여 시민단체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폭력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에 대한 살인죄 고발을 예고하고 있다.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그는 사건에 대해선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다. 진보정당 대표까지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것은 정말 충격”이라며 “정의당이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절차를 지켜보겠지만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정의당은 김 전 대표가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해 직위해제하고 징계 절차에 회부했다고 발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