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또 고발당했다…명예훼손 이어 고시생 특수폭행 혐의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청문위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청문위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고시생 폭행 의혹과 관련해 또 한 번 고발당했다. 앞서 시민단체는 박 후보자가 ‘고시생 폭행은 없었다’고 부인하자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그를 고발했다.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모임은 26일 박 후보자와 수행비서를 특수폭행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고시생모임은 2016년 11월 23일 회원들이 사법시험 존치 법안 통과를 부탁하며 무릎을 꿇자 박 후보자가 “배후가 누구냐”며 멱살을 잡고 흔드는 등 폭행했다고 주장해 왔다. 야간에 고시생을 보자마자 욕설과 함께 멱살을 잡고 흔들면서 폭행하고, 수행비서는 옆에서 고시생 얼굴을 사진 찍으려 한 행위는 다중의 위력이므로 특수폭행에 해당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고시생들은 “폭행이 발생했던 5년 전이나 지금이나 박 후보자의 진솔한 사과와 반성만 있으면 용서하고 더는 문제 삼지 않겠다는 입장이었다”며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끝내 고시생 폭행 사실에 대해 사과하지 않았기에 결백을 호소하기 위해 그를 고발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전날 청문회에서 자신보다 큰 5~6명의 고시생이 사전 연락도 없이 오피스텔 앞에 나타났다고 말했다. 또 한밤중에 배우자 혼자 있는 아파트에 찾아오고, 아들의 등굣길에도 나타나 오히려 위협을 당했다고 반박했다.  
 
이에 고시생모임은 “박 후보자에게 만나 달라며 한 달 동안 호소했지만 전화 한 통 할 수 없었기에 편지라도 전달하자는 뜻에서 저녁 6시 전후해 자택에 방문해 편지를 전달해 드린 적은 있다”며 “아들이 현관문을 열어 편지를 전해주고 내려온 게 전부”라고 맞섰다. 그러면서 “박 후보자가 고시생에게 폭행을 가하고 욕설한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며 “힘없는 약자에게 폭행을 일삼는 박 후보자는 후보자직을 자진해서 사퇴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13시간 넘는 마라톤 청문회를 진행했지만 박 후보자의 청문 보고서 채택에는 이르지 못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에 박 후보자에 대한 청문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가 시한 내 보고서를 송부하지 못하면 대통령은 10일 이내의 기간을 정해 재송부 요청을 한 뒤 임명 수순을 밟는다. 민주당이 단독으로 청문 보고서를 채택할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박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들어 야당 동의 없이 임명된 27번째 장관급 인사가 된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