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북구 임대아파트서 불…9명 구조돼 병원 이송

서울 성북구 정릉동의 한 15층 아파트에서 불이 나 9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6일 성북소방서와 성북구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 이 아파트 6층의 한 세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세대에 살던 A씨(73·남)는 2도 화상을 입고 중태에 빠진 상태로 구조됐다. 연기를 마신 이웃 주민 8명도 함께 구급차에 실려갔다. 이웃들은 호흡 곤란, 허리 통증 등을 호소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6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성북구 임대아파트. 연합뉴스

6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성북구 임대아파트. 연합뉴스

소방 당국은 불이 나자 소방관 225명과 소방 펌프차, 사다리차량 등 41대를 동원해 약 2시간 뒤인 9시쯤 불을 껐다. 이후 경찰과 소방 당국은 목격자 진술을 듣는 등 자세한 화재 발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일단은 가스 폭발로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6층에서 시작된 불은 베란다를 타고 7층까지 번졌다. 화재 영향으로 아파트 전기가 끊겨 주민 6명이 엘리베이터 안에 갇혔지만 소방관들에게 무사히 구조됐다. 아파트에 있던 주민 29명은 스스로 대피했다.
 
이 아파트는 지어진 지 약 15년이 된 임대아파트다. 입주자 중 기초생활 수급자와 노인 비율이 높다. 성북구청 관계자는 "인근 임대아파트 단지의 공가를 45명이 머물 수 있는 임시 거처로 마련했다"며 "원하는 분들은 이곳에서 생활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편광현 기자 pyun.gwang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