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서울숲, 뉴욕 센트럴파크처럼 랜드마크로…삼표레미콘 이전”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왼쪽 두번째)가 7일 서울 성수동 서울숲을 찾아 걷고 있다. 왼쪽부터 강선우 수행실장, 박 후보, 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 고민정 대변인.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왼쪽 두번째)가 7일 서울 성수동 서울숲을 찾아 걷고 있다. 왼쪽부터 강선우 수행실장, 박 후보, 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 고민정 대변인. 국회사진기자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7일 서울 성동구 서울숲을 찾아 서울숲 일대를 뉴욕 센트럴파크와 같은 서울 최고의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고 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숲 일대를 걸으며 ‘어게인(Again) 서울을 걷다-21분 콤팩트 도시 체험’ 행사를 진행했다. 이 행사는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 이후 일요일마다 진행한 일정으로, 도봉, 노원, 마곡, 마포에 이어 다섯 번째다.
 
박 후보는 “서울숲 일대를 강·남북을 잇는 지역균형발전의 거점지역으로, 한강을 따라 이어지는 수변문화벨트의 중심축으로 육성해 뉴욕의 센트럴파크와 링컨센터처럼 문화와 여가를 함께 누릴 수 있는 서울 최고의 랜드마크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서울숲은 공원으로서의 역할은 물론 녹색을 통한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너무나 좋은 성공사례”라며 “서울시장이 되면 서울숲 같은 공원을 더 많이 만들어 서울의 녹지공간을 40%로 확대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성동구 지역 현안 관련해서는 “삼표 레미콘 공장 이전을 차질 없이 추진, 서울숲·한강과 어우러진 최고의 수변 문화공원을 조성하겠다”고 했다. 삼표 레미콘 공장은 2022년 6월까지 이전이 예정돼있다.  
 
아울러 “성수동 준공업지역 일대를 서울 최고의 ICT(정보통신기술) 신산업 특구로 육성하겠다”라며 “이를 위해 성수동에 집적된 ICT 업체의 체계적 관리와 함께 창업·성장 인프라 구축 등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더불어 “성동구가 사회적 기업 허브로 우뚝 설 수 있게 서울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공약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