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아침기온 영하까지···10년 만에 가장 늦은 한파특보

기상청은 14~15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져 춥고, 서리와 함께 농작물 냉해가 우려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 기상청

기상청은 14~15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져 춥고, 서리와 함께 농작물 냉해가 우려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 기상청

14일부터 이틀간 전국의 기온이 뚝 떨어져 내륙을 중심으로는 영하권을 기록하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14~15일 이틀간 새벽부터 아침 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져 추울 전망이며 서리 발생으로 인한 농작물 냉해가 우려된다고 13일 밝혔다.  
 
현재 국내에는 차고 건조한 북서풍이 불어오고 있는데, 13일 밤부터 14일 아침까지 이 바람이 더 강해지면서 찬 공기의 유입이 더욱 활발해질 예정이다. 그 영향으로 14~15일 새벽에서 아침 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상 5℃를 밑돌고, 내륙을 중심으로는 0℃ 이하로 내려갈 것으로 예측된다. 13일에 비해서는 10℃ 이상 큰 기온 차이가 나는 곳이 많을 것이라고 기상청은 전망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한파특보를 발표한 기상청은 “최근 10년 간 가장 늦은 한파특보”라고 설명했다. 이전까지 한파특보가 발표된 가장 늦은 시기는 지난해로, 4월 4일이었다.  
 
최근 포근했던 날씨에서 급격하게 기온이 낮아지고 강한 바람까지 더해지면서 체감온도까지 매우 떨어지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호흡기 질환과 면역력 저하 등 건강 관리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또 개화를 마치고 수분이 일어나는 시기인 만큼 저온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 가능성이 매우 크므로 추가 보온 조치 등 사전 대비에도 유의해야 한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