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대표 도전 '이남자' 정한도 "女만 편들다 與 외면당했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정한도 경기 용인시의원. 정한도 의원 홈페이지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정한도 경기 용인시의원. 정한도 의원 홈페이지

대학 졸업도 안 한 1991년생 청년이 집권 여당 대표를 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올해로 만 29살인 정한도 경기 용인시의원이 주인공이다.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가 15일 오후 6시 후보 등록을 마감하고 후보등록 공고를 낼 때까지, 여의도 정치권에선 이름이 거론된 적이 없는 ‘갑툭튀 후보’다.
 
뒤늦게 찾아본 정한도 시의원의 페이스북엔 “오늘 당 대표 후보 등록했다. 어리다, 급이 낮다, 쉽게 밟힐 것 같다, 세력이 없다는 말들이 있었지만 도전하기로 했다”(14일)는 글이 보였다. 15일 저녁 전화를 걸어 출마 이유를 물었다. 그는 “4·7 재·보궐 선거에서 민주당은 20대 청년에 철저히 심판당했다. 그런데도 뭐가 문제인지 모르는 공허한 반성들을 보면서 나라도 진짜 청년의 목소리를 내야겠다 싶어 도전했다”고 밝혔다.  
 
당 대표 선거에 왜 나섰나.
“청년층에 외면당한 민주당을 보고 너무나 큰 위기를 느꼈다. 변화하겠다는 반성문은 많이 보이는데, 정작 무엇을 반성하고 앞으로 어떻게 변할지에 대해선 내용이 없다. 시의원인 내가 여기서 아무리 진짜 청년들의 목소리를 외쳐봐도, 당 사람들은 내 얘기에 귀 기울이지 않는다. 그래서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 적어도 경선 기간엔 내 목소리가 울려 퍼질 수 있지 않겠나.”
 
민주당이 대다수 청년의 인식과 멀어졌다고 했는데?
“지금 다른 세 후보(송영길·우원식·홍영표 의원)가 청년 목소리를 조금이라도 이해하고 대변했다면 굳이 출마할 필요도 없었다. 우리 당에 청년위원회나 청년 의원이 있긴 하지만, 진짜 2030과는 괴리가 있다. 우리 당 청년 기준이 만 45세 이하다. 20대들과는 가치관이 전혀 다르고 소통도 안 되는 세대들이다. 당장 이 기준부터 청년기본법에 맞춰 만 34세 이하로 고쳐야 한다.”
 
2016년 고려대 재학 중 표창원 의원실 인턴 비서로 정계에 발을 들인 정 시의원은 2018년 6월 지방선거에서 ‘청년 기본 조례’ 제정을 대표 공약으로 내걸고 최연소 용인시의원에 당선됐다. 다니던 대학은 아직 졸업 못 한‘수료’ 상태다. 지난해 10월엔 민주당 전국청년위원장 선거에 출마했다가 현역 국회의원인 장경태 의원에 밀려 낙선했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정한도 경기 용인시의원. 정한도 의원 홈페이지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정한도 경기 용인시의원. 정한도 의원 홈페이지

 
이번 선거에서 20대 남성이 민주당을 외면했다. 
“20대 남성이 유독 돌아선 이유는 젠더 문제 때문이다. 반(反)페미니즘이나 여성 혐오를 말하는 게 아니다. 기회의 평등을 말하는 거다. 민주당이 여성을 우대한다는 느낌을 강하게 주기 때문에, 20대 남성은 불공정하다고 느꼈고 돌아섰다.”
 
정부·여당이 실제 여성을 우대했다고 보나?
“20대 남성은 여권이 일방적으로 여성의 편에 선다는 느낌을 받는 게 사실이다. 예를 들어 남성혐오가 가득한 극단적 페미니즘이 창궐해도, 여권은 오히려 그들을 응원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한남충’(한국 남성을 벌레에 비유한 표현) 같은 표현이 난무했던 2018년 혜화역 시위에 여성가족부 장관이 참석해 응원하기도 했다. 20대 남성에겐 민주당은 ‘극단 페미니즘 혹은 페미니즘에 찬성하는 정당’ 정도로 인식이 됐다.”
 
예비경선에 참여하는 당 중앙위원들도 공감할까.
“공감 못 할 거란 건 안다. 서로 소통이 워낙 안 돼왔기 때문에 청년 말을 아예 이해 못 할 거다. 오히려 ‘특이한 놈, 미친놈, 건방진 놈’ 소릴 들을 거다. 하지만 이런 현상이 있다는 게 사실인데 어쩔 수 있나. 나는 우리 당 사람들에게 20대 남성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를 알리러 나왔다. 이런 목소리가 또 외부에도 알려져야 국민 사이에도 ‘민주당에도 20대 남성에 공감해주는 사람이 있구나. 꽉 막힌 정당은 아니구나’라고 여기게 된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정한도 경기 용인시의원. 정한도 의원 홈페이지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정한도 경기 용인시의원. 정한도 의원 홈페이지

민주당 당 대표 후보들은 오는 18일 당 중앙위원회에서 예비경선(컷오프)을 치른다. 당초 “당 대표 선거는 3파전으로 열려 본선만 치를 것”(민주당 당직자)이란 예상이 많았으나, 정 시의원의 출마로 예비경선이 열리게 됐다. 민주당 당헌상 당 대표 선거에 4명 이상이 출마하면 예비경선을 거쳐 3명만 본선에 진출한다.
 
정 시의원이 바라는 건 바로 예비경선 날 투표 직전 예정된 5분간의 온라인 연설이다. ‘예비후보 등록 기탁금 500만원이 아깝지 않으냐’는 질문에 그는 “20대 남성이 왜 민주당에 돌아섰는지를 당원 앞에서 연설할 수 있다면, 그래서 민주당이 정신을 차릴 수 있다면 500만원치곤 가성비가 뛰어난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0표를 받아도 괜찮다”고 말했다. “3명의 당 대표 후보께서 ‘특이한 애가 나왔네’라고 저를 봐주시고, 제 생각을 이해하려 노력해 주신다면 출마 목적은 달성된 것”이라는 설명이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