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양궁 금 격려 "세 선수에 아낌없는 박수, 2연패 뜻깊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인터넷 캡처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인터넷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진혁·김우진·김제덕 선수가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것과 관련해 “세 선수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고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남자단체전 금메달은 지난 리우올림픽에 이은 2연패여서 더욱 뜻깊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진혁 선수는 양궁 대표팀의 맏형이라는 부담감과 어깨 통증을 이겨내고 값진 결과를 만들었고, ‘양궁 하면 떠오르는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고 말한 김우진 선수의 소망은 이뤄질 것”이라고 격려했다.
 
양궁 혼성단체전에 이어 올림픽 2관왕이 된 김제덕 선수에 대해 “너무 대견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회가 1년 연기되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온 힘을 다해 선수들을 지도하고, 선수들 건강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준 코치진에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개인전에서도 멋진 도전을 이어가길 바라며 국민들과 함께 힘찬 응원을 보낸다”며 “감사하다”고 글을 맺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