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안철수, 내 휴가 끝나면 합당 협상 없다" 최후통첩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가 지난달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당 대표 회의실에서 안철수 대표를 예방 후 환담을 갖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가 지난달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당 대표 회의실에서 안철수 대표를 예방 후 환담을 갖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31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합당을 위한 만남을 제안한다면 언제든 버선발로 맞을 것이지만 시한은 다음 주로 못 박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제가 안 대표를 예우하는 것은 '대선주자 안철수'의 가치를 인정하기 때문"이라며 "합당 협상을 오래 지속해왔고 길게 끌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당이 '시간이 부족하다'고 한다면, 그 시간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입당 이후 변화된 상황에 적응할 시간뿐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다음 주가 지나면 저는 휴가를 간다"며 "휴가 이후에는 안 대표를 뵈어도 (경선) 버스 출발 전까지 제대로 된 합당을 위한 충분한 시간을 갖기 어렵다"고 협상의 데드라인을 제시했다.  
 
또 "기사 내용처럼 당헌당규를 변경해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당 후보로 대선에 나간다는 것은 국민의당 사정이지 저희의 고려대상은 아니다"라고 압박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당 인사들은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시) '이준석이 대표가 되면 합당은 없을 것'이라는 호쾌한 이야기로 전대에 개입했다"며 "그런 상도의를 벗어나는 개입에도 합당에 의지를 보이는 것은 대의를 위해서다"라고 덧붙였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