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시카고 화이트삭스, 13년만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우승

기자
박린 기자 사진 박린 기자
13년 만에 메이저리그 중부지구 우승을 달성한 시카고 화이트삭스. [AP=연합뉴스]

13년 만에 메이저리그 중부지구 우승을 달성한 시카고 화이트삭스.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13년 만에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우승을 확정했다.

시카고 화이트삭스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원정경기 더블헤더 1차전에서 7-2로 승리했다.  

시카고 화이트삭스는 86승 66패를 기록, 중부지구 2위 클리블랜드(74승 77패)를 11.5경기 차로 따돌렸다. 남은 경기와 관계없이 지구 우승을 확정했다.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중부지구 우승을 차지한 건 2008년 이후 13년 만이자 통산 6번째다.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백전노장 토니 라루사(77) 감독이 팀을 정상으로 이끌었다. 월드시리즈를 3차례 제패한 라루사 감독은 2011년 은퇴했다가 10년 만에 다시 지휘봉을 잡았다. 세인트루이스를 이끌던 2009년 이후 개인 통산 13번째 지구 우승을 달성했다.

시카고 화이트삭스는 양대 리그를 통틀어 가장 먼저 지구 우승을 달성했다. 또한 아메리칸리그의 탬패베이 레이스, 내셔널리그의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LA다저스, 밀워키 브루어스 등과 함께 포스트시즌 진출도 확정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