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남북대화 지지"…북에는 "조건 없는 만남" 강조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와 관련해 "우리는 북한에 대한 적대적 의도가 없다. 전제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AFP=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와 관련해 "우리는 북한에 대한 적대적 의도가 없다. 전제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AFP=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이틀 연속 나온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남북 대화를 지지하며 북한과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김 부부장이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을 꺼낸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언론 질의에 "미국은 남북 대화와 관여, 협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종전선언 추진'에 대해 "공정성과 존중의 자세가 유지된다면 남북 정상회담도 건설적 논의를 거쳐 의의 있게, 보기 좋게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국무부는 일단 한반도 문제를 풀어가는 데 있어 남북간의 대화를 지지한다는 뜻을 재확인한 것이다.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 때도 "조 바이든 대통령은 남북 대화와 관여, 협력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는 문구가 공동성명에 들어갔다.

그러나 국무부는 북미 간의 만남에 대해선 "선결 조건"을 이야기한 북한과 다른 결의 메시지를 내놨다.   


김 부부장은 앞서 첫 번째 담화에서 "상대방에 대한 적대시를 철회한다는 의미에서 종전선언은 흥미 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며 "선결 조건이 마련되어야 서로 마주 앉아 의의 있는 종전도 선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한 국무부의 입장은 "여러 차례 밝혔듯 우리는 북한에 대한 적대적 의도가 없다. 전제조건 없이 북한과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이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이 24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진행한 언론 브리핑에서 기자 질문에 답한 내용이다. 

그는 "북한이 이에 긍정적으로 응하기 바란다"고도 했다. 
그렇지만 실제 북한을 움직이게 할 만한 답은 아니라는 평가다. 

김 부부장은 대화의 선결 조건으로 요구한 것은 대북 적대시 정책과 불공평한 이중잣대의 철회다. 여기에 대고 사실상 미국은 "그동안 적대시 정책은 없었다"고 답한 셈이기 때문이다.  

또 미국이 전제조건 없이 만나자는 것은 대화를 위해 대북 제재 완화나 한미 연합훈련 중단 같은 조건을 달지 말자는 이야기다. 따라서 지난 4월 미국의 대북정책 리뷰가 끝난 이후 내놨던 입장과 크게 달라진 게 없는 답변이다. 

쿼드 정상회담서도 "북한에 대화 관여 요청" 

24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쿼드(Quad) 4개국 정상회담이 처음으로 대면 방식으로 열렸다. [EPA=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쿼드(Quad) 4개국 정상회담이 처음으로 대면 방식으로 열렸다. [EPA=연합뉴스]

한편 현지시간 24일 백악관에선 미국·일본·인도·호주 등 4개국의 쿼드(Quad) 정상회담이 열렸다.
지난 3월엔 화상으로 만났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첫 대면 회의를 했다. 

이 회담에서도 비핵화 등 대북 문제가 다뤄졌다. 
회담 후 쿼드 4개국 정상은 공동성명을 내고 "우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따라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재확인하며,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즉각적 해결 필요성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또 "우리는 북한에 유엔 의무를 준수하고 도발을 삼갈 것을 촉구한다"면서 "우리는 북한이 실질적인 대화에 관여할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