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3000명에도 북적…'오징어게임'에 마비된 이태원역

24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에 마련된 '오징어게임' 팝업 체험존 '오겜월드'가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뉴스 1

24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에 마련된 '오징어게임' 팝업 체험존 '오겜월드'가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뉴스 1

26일 오후 1시 서울 지하철 6호선 이태원역.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홍보하기 위해 이태원역에 만든 세트장인 ‘오겜월드’를 찾은 시민들의 아쉬운 발걸음이 이어졌다. 

이날 2시간이 걸려 충북 음성에서 서울로 올라왔다는 말레이시아인 시다(28)씨는 “추석 동안 드라마를 다 보고 바로 오려고 했는데 비가 와서 못 왔다”며 “운영이 종료된 줄 모르고 왔는데 너무 슬프다”고 말했다. 시다씨의 손에는 그의 여동생들 사진이 세 장 있었다. 그는 “말레이시아에서도 드라마 인기가 정말 뜨겁다”며 “동생들도 이 드라마를 보고 자신의 사진을 들고 세트장에서 사진을 찍어달라 해서 들고 왔다”고 했다.  

오겜월드는 지난 5일 개장해 26일까지 운영 예정이었다. 하지만 드라마가 흥행하면서 인파가 몰렸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넷플릭스 측은 지난 24일부로 운영을 조기 종료했다. 현장 관계자는 “금요일(24일) 저녁에 인파가 너무 몰려서 여기 이태원역이 마비됐다”며 “시국이 시국인지라 부득이하게 종료한다”고 설명했다.

“인파 몰려 이태원역 마비”…아쉬운 시민들

26일 '오겜월드' 운영이 종료됐다는 안내판. 상자 안에는 드라마 '오징어 게임' 속 배우들의 의상 및 각종 게임 소품 등이 놓여있었다. 정희윤 기자

26일 '오겜월드' 운영이 종료됐다는 안내판. 상자 안에는 드라마 '오징어 게임' 속 배우들의 의상 및 각종 게임 소품 등이 놓여있었다. 정희윤 기자

오징어 게임은 지난 17일 공개된 넷플릭스 드라마로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서바이벌 게임 참가자들이 목숨을 걸고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분투하는 내용이다. 한국 시리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오늘의 Top 10’ 전체 1위에 등극했고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와 카타르, 오만, 에콰도르, 볼리비아 등에서도 정상을 차지했다.

지난 25일에도 찾은 오겜월드 세트장 전광판에는 ‘주말 사이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해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오겜월드 운영을 조기 종료하게 됐다’고 적혀 있었다. 세트장에는 ‘안전제일’ 테이프가 붙여져 있었고, 드라마 속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에서 나온 인형 등 소품들은 모두 철거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신규 확진자는 이날 처음으로 3000명을 넘어섰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2주간 사적 모임을 제한해달라”고 요청했다.


친구와 함께 온 A(19)양은 “행사가 끝난 줄 모르고 찾아왔다”며 “(드라마를) 재밌게 봤는데 세트장을 막아놓아서 사진도 제대로 못 찍고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한 달 전에 한국에 일하러 왔다는 미국인 B씨는 “드라마에 나온 세트장이라고 해서 사진을 찍으러 왔다”며 “드라마는 반 정도 봤고 마침 한국에 있으니 한번 가볼까 해서 왔다”고 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이태원 오겜월드 운영이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조기 종료됐다”며 “오겜월드에 보내주신 뜨거운 사랑과 관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지난 25일 오후 5시쯤 서울 6호선 이태원역 '오겜월드'를 찾은 시민들. 전광판에는 '주말동안 인파가 몰려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운영을 조기 종료한다'고 적혀있다. 정희윤 기자

지난 25일 오후 5시쯤 서울 6호선 이태원역 '오겜월드'를 찾은 시민들. 전광판에는 '주말동안 인파가 몰려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운영을 조기 종료한다'고 적혀있다. 정희윤 기자

경쟁 사회에 대한 풍자…"카타르시스 느껴"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중 한 장면. 넷플릭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중 한 장면. 넷플릭스

전문가들은 오징어 게임의 인기 이유가 경쟁 사회에 대한 공감대를 게임으로 풍자해 대중이 카타르시스를 느낀 것이라고 분석한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오징어 게임 속에서 평등과 자유 등 민주주의를 얘기하지만 결국 그 안의 시스템은 피라미드 경쟁구조로 공염불(空念佛)”이라며 “이런 경쟁 사회의 현실을 은유적으로 발견하게 됐을 때 느끼는 카타르시스가 있다”고 말했다. 

해외에서 인기를 얻는 이유에 대해서는 “오징어 게임은 아주 간단하고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게임을 통해 현실을 보여준다”며 "자극적이고 복잡한 게임에서 살아남는 기존의 서바이벌 장르와는 다른 차별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