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기 맞아 집 밖 도망친 80대 노모…범인은 60대 딸이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80대 노모의 머리를 둔기로 수차례 내려친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14일 존속살해미수 혐의로 A씨(63)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 30분쯤 인천 서구 청라동의 한 아파트에서 어머니 B씨(89)의 머리를 둔기로 다섯 차례 내려쳐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머리가 찢어졌고, 머리를 방어하다가 손가락이 골절되는 등의 부상을 입었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당시 한 주민이 집 밖으로 도망쳐 나온 B씨를 엘리베이터에서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어린 시절부터 정신병을 앓아 병원 치료를 받아왔으며, 1년가량 전 퇴원해 어머니와 단둘이 살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퇴원 후에도 정신과 약을 계속해서 복용했으며, B씨를 폭행해 신고가 접수된 적은 이번이 처음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가족이 계속해서 선처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A씨에게 정신병력이 있는 만큼 살인의 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파악해 어떤 죄명을 적용할지 검토할 방침"이며 "구속영장 신청 여부는 조사 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