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춤판'에 터진 자리 다툼…무보수 소상공회장 왜 탐내나

6월 강원 평창에서 열린 소상공인회 워크숍 모습. 독자 제공

6월 강원 평창에서 열린 소상공인회 워크숍 모습. 독자 제공

16일 현재 소상공인연합회 홈페이지의 임원진 소개란에 회장은 빈칸으로 바뀌어 있다. 전날 소상공인회가 임시 총회를 열어 배동욱 회장에 대한 해임을 의결한 뒤 명단 삭제도 즉각 이뤄진 것이다. 6월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발생한 ‘걸그룹 춤판’ 논란이 계기가 된 소상공인회 내부 혼란은 이렇게 한 단계가 마무리됐다.

 
15일 임시총회를 주도한 김임용 수석부회장은 해임 결정 뒤 기자회견에서 “술판ㆍ춤판 워크숍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것은 표면적으로 드러난 사태였을 뿐”이라며 “처음부터 사리사욕을 앞세우고 연합회를 사유화하기 위한 노력에만 골몰한 데 근본 이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해임 투표에 참여한 29명(소속단체 대표 격) 중 찬성인 24명은 ▶소상공인회의 근조화 발주처를 배 전 회장 가족이 운영하는 꽃집에 일감 몰아주기 한 점 ▶의견이 맞지 않는 사무국 직원에 대한 강등 조치가 부당하다는 점 등에 동의했다.

 
하지만 배 회장은 이번 결의에 대해 무효를 주장하며 소송을 예고한 상태다. 배 회장 측은 “총회 의결권이 있는 사람은 56명인데 현장 투표엔 25명만 참여해 과반 정족수에 미달한다”는 등의 이유로 절차상 하자를 주장하고 있다. 반면 김 수석부회장 등 해임 찬성 측은 “회비 납부 이력 등을 기준으로 봤을 때 의결권자는 49명이기 때문에 과반 찬성 요건에 맞다”는 입장이다.

 
이 같은 다툼을 계기로 소상공인회장직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 커졌다. 무보수 명예직인 소상공인회장 자리를 두고 조직 내 분란이 일어나는 이유에 대한 궁금증 때문이다.

배동욱 소상공인회장 등이 걸그룹 논란을 사과하는 모습. 뉴시스

배동욱 소상공인회장 등이 걸그룹 논란을 사과하는 모습. 뉴시스

경제단체장 중 한명…쓸 수 있는 돈 월 500만원

소상공인회장에게 공식적인 월급은 나오지 않는다. 다만 회장의 경조사비 지출 등 명목으로 월 최대 500만원의 현금을 쓸 수 있다.

 
소상공인회 관계자는 “실제 쓰는 돈은 한 달에 200만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회장 직무를 수행하며 쓰는 주요 경비는 법인카드로 사용하기 때문이다. 또 회장에겐 카니발 차량과 기사가 제공된다.

 
소상공인회장에겐 사무국 직원 28명에 대한 인사권과 지회장을 임명할 수 있는 권한도 있다. 김 수석부회장은 “배 전 회장은 자신의 말을 잘 듣는 직원을 본부장 등에 앉히고, 노조 활동을 해온 실장을 팀원으로 강등시켰다”며 “걸그룹 논란 때도 사태의 원인을 홍보팀에 돌려 팀을 해체했다”고 비판했다.

 
이번 해임 결정의 한 이유가 된 각종 사업에 대한 결재권도 회장의 권한이다. 월 200만원가량의 근조화 일감을 가족 꽃집에 맡겼다는 비판을 받은 배 전 회장은 7월 논란 당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 전 회장의 해임을 찬성하는 측은 “이 문제가 불거지지 않았다면 다른 인쇄업체, 용역업체 등을 자신의 입맛대로 바꾸는 전횡을 일삼았을지 모를 일”이라고 주장했다.

서울 신대방동 소상공인회 사무실. 뉴스1

서울 신대방동 소상공인회 사무실. 뉴스1

이런 모든 사안을 넘어서는 회장 자리에 대한 가장 큰 매력은 대외적 영향력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제단체장 자격으로 주요 정부·정치권 인사들을 만나 의견을 전할 수 있는 권한이 있기 때문이다.
 
또 소상공인회장 출신인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이 21대 총선에 당선되면서, 자리에 대한 가치가 더욱 올라갔다는 분석도 중기부와 정치권에서 나온다. 최 의원은 2018년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안에 반대하며 주목을 받은 뒤, 당시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후보 공천을 받았다. 소상공인회에 대한 지도ㆍ감독 기관인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이번 다툼이 일어난 건 명예직 그 자체에 대해 상징성을 두는 심리가 강해 보인다”고 말했다.
 
2013년 법정 단체로 지정된 소상공인회는 700만 소상공인의 대표 격인 조직이란 점을 내세우고 있다. 정부 지원금은 연간 약 30억원이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