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차 추경 합의…통신비는 연령별 선별지급하기로

뉴스1

뉴스1

 
22일 여야가 이날 본회의를 열고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키기로 합의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차 추경안 합의문에 서명했다. 정성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과 예결위 간사인 박홍근 민주당 의원ㆍ추경호 국민의힘 의원도 배석했다.
 
여야는 ▶만 16~34세와 만 65세 이상 이동통신요금 지원 ▶전 국민 20%(1037만명)에 대한 코로나 백신 물량 확보를 위한 예산 증액 ▶의료급여 수급권자(70만명)와 장애인연금ㆍ수당 수급자(35만명)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독감 예방접종 위한 예산 증액에 합의했다.
 
이외에도 ▶코로나 사태로 소득이 감소한 법인택시 운전자에 대한 지원 ▶중학교 학령기 아동에 비대면 학습지원금 지급 ▶방역방침에 협조한 유흥주점 등 집합금지업종에 대한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지급 ▶의료인력 등에 상담ㆍ치유 및 교육ㆍ훈련 비용 지원 ▶사각지대 위기아동 보호 강화 조치 등에 한 목소리를 내기로 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부는 신속한 집행을 통해 (지원금이) 추석 전에 국민께 잘 전달돼서 작은 위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며 “신속한 처리에 합의해준 국민의힘 주 원내대표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도 “이번 추경안이 여야 간 합의로 원만하게 통과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저희 요구와 주장을 대폭 수용해준 김 원내대표와 예결위 간사, 정성호 위원장에게 수고했다는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