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검찰총장 윤석열 "국민의 검찰 되자" 검사들에 메시지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임현동 기자

직무에 복귀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민의 검찰'이 되도록 다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윤 총장은 1일 전국 검찰공무원에게 메일을 보내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법치주의를 지켜야 한다는 여러분들의 열의와 법원의 신속한 집행정지 인용 결정으로 다시 직무에 복귀하게 됐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윤 총장은 "검찰이 헌법 가치와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공정하고 평등한 형사법 집행'을 통해 '국민의 검찰'이 되도록 다함께 노력하자"며 "형사절차에 큰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충실히 준비하여 국민들이 형사사법시스템을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윤 총장이 전국 검찰공무원에게 보낸 메일 전문
검찰총장입니다.
 
본인에 대한 직무정지 등으로 여러분들께서 혼란과 걱정이 많으셨으리라 생각합니다.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법치주의를 지켜야 한다는 여러분들의 열의와 법원의 신속한 집행정지 인용 결정으로 다시 직무에 복귀하게 되었습니다.
 
지금 형사사법 관련 제·개정법 시행이 불과 1개월 앞으로 다가온 상황입니다.
 
형사절차에 큰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충실히 준비하여 국민들이 형사사법시스템을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검찰이 헌법 가치와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공정하고 평등한 형사법 집행’을 통해 ‘국민의 검찰’이 되도록 다함께 노력합시다.
 
저도 여러분의 정의로운 열정에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