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임종석 비판 "독립기관 감사원장이 집지키는 개인가"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왼쪽),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왼쪽),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최재형 감사원장을 지목해 '집 지키랬더니 안방 차지', '윤석열, 전광훈 같은 냄새가 난다' 등 비난한 임종석 전 비서실장을 김근식 송파병 당협위원장이 비판했다.
 
14일 김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재형 감사원장은 문 대통령이 임명한 사람이고 감사원은 정부 부처의 예산 및 사무 감사를 담당하는 독립기관"이라고 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감사원은 법적 취지와 역할에 따라 월성 원전 경제성 조작을 감사했고, 이번엔 ‘에너지기본계획’을 넘어선 ‘전력수급계획’ 변경의 절차적 하자를 감사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이 최 감사원장에 대해 전광훈 목사를 언급하며 비난한 것에 대해 김 위원장은 "임 전 실장답지 않다"며 "갑자기 전광훈에 갖다 붙이는 건 정말 '도를 넘어선' 막무가내식 비난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자신을 임명한 대통령의 정부도 법적 절차상 하자가 있다면 밝혀내는 것이 감사원의 역할이라는 게 김 위원장의 생각이다.
 
김 위원장은 "진보 정권의 비서실장이라는 사람이 헌법상 독립 기관인 감사원장을 집 지키는 충견쯤으로 간주하는 비민주적 사고방식이 은연중 드러난 것"이라며 "참 한심하다"고 재차 비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