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우산 챙기세요"…낮 최고기온 10도 안팎 포근

서울에 눈이 내린 지난 12일 서울 광화문 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에 눈이 내린 지난 12일 서울 광화문 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수도권과 강원 영서는 오전부터 비가 내리겠다. 기온은 전날보다 올라 다소 포근하겠다.
 
이날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4~9도로 예보됐다. 서울 1도, 인천 2도, 수원 1도, 춘천 -4도, 강릉 1도, 청주 0도, 대전 -1도, 전주 4도, 광주 5도, 대구 1도, 부산 9도, 울산 3도, 창원 4도, 제주 8도 등이다.  
 
오전부터 수도권과 강원 영서에 비 소식이 예보됐다. 비는 오후에 충청권 내륙과 전라권 내륙, 일부 경북 북부 내륙으로 확대되겠으며 기온이 낮은 산지는 눈이 내리겠다.  
 
비는 수도권과 충청권 내륙은 오후, 그 밖의 지역은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 제주도에는 밤 한때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경기 동부, 강원 영서, 충북 북부가 5∼10㎜, 경기 동부를 제외한 수도권과 충남권 내륙, 충북 남부, 경북 북부 내륙, 전라권 내륙, 제주도, 울릉도·독도가 5㎜ 미만이다.
 
낮 최고기온은 대부분 지역에서 10도 안팎까지 올라 평년보다 3~5도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9도, 인천 8도, 수원 10도, 춘천 8도, 강릉 14도, 청주 11도, 대전 12도, 전주 14도, 광주 15도, 대구 15도, 부산 15도, 울산 16도, 창원 14도, 제주 17도 등이다.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광주·전북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강원 영동·전남·영남권·제주권은 황사의 영향으로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서해안과 남해안은 바람이 시속 30∼50㎞로 강하게 불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3.5m, 서해 1∼4m, 남해 0.5∼2.5m로 예상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