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다음달 백신·치료제 동시 사용···K방역 저력 다시 보여준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해 코로나19 백신 생산 시설을 시찰하던 중 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국내에 도입 예정인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를 위탁생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해 코로나19 백신 생산 시설을 시찰하던 중 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국내에 도입 예정인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를 위탁생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 발생 1년을 맞아 "내달이면 우리는 백신과 치료제를 함께 사용할 수 있다"며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고 코로나19 극복을 낙관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국내 코로나 확진자 발생한 지 꼭 1년째다. 매일 아침 눈뜨면 코로나 상황보고서부터 보게 된다. 중요한 상황이 생기면 일과 중이나 자기 전에 보고서가 더해져 오늘 아침 코로나19 상황보고서 500보를 받았다"며 글을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해 코로나19 백신 생산 시설을 둘러보며 이상균 공장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왼쪽은 최태원 SK회장. SK바이오사이언스는 국내에 도입 예정인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를 위탁생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해 코로나19 백신 생산 시설을 둘러보며 이상균 공장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왼쪽은 최태원 SK회장. SK바이오사이언스는 국내에 도입 예정인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를 위탁생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 보고서엔 매일 확진자와 사망자 수 같은 아픈 소식이 담겨있고, 코로나를 이기기 위한 우리의 노력이 담겨있다"며 "적혀 있지는 않지만 방역진과 의료진의 노고와 함께, 빼앗긴 국민들의 일상과 무너진 삶의 어려움도 읽을 수 있다"며 "모두들 1년 동안 정말 애썼다"고 격려했다.  
 
이어 "500보 보고서에서 희망도 읽었다. 추위가 매섭지만 언뜻언뜻 느껴지는 봄기운 같은 것이다. 영하의 날씨지만 저 너머엔 분명 봄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백스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안동공장을 방문했다. 허가만 떨어지면 곧바로 우리나라에 공급할 충분한 물량과 함께 세계로 나갈 물량까지 생산되고 있다"며 "내달이면 우리는 백신과 치료제를 함께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우리의 봄을 앞당겨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보고서는 K방역의 저력을 다시 한번 보여준다. 많은 나라에서 코로나가 폭증하며 봉쇄와 긴급조치를 강화하는 상황에서 우리는 정반대의 기적같은 그래프를 그리고 있다"며 "우리 국민의 자랑스러운 저력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힘들지만 조금만 더 힘을 내어 지금의 대오를 지켜달라. 봄이 저만큼 와 있다"고 글을 마쳤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인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시찰한 뒤 최태원 SK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등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국내에 도입 예정인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를 위탁생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인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시찰한 뒤 최태원 SK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등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국내에 도입 예정인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를 위탁생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