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정애 환경부 장관 임명 재가…22일 임기 시작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한정애 환경부 장관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21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6시경 한정애 환경부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며 “임기 시작일은 1월 22일”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한정애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여야 합의로 채택했다.
 
청문회는 자질이나 도덕성 시비 없이 현안과 정책 질의 중심으로 진행됐다. 야당에서는 한 후보자를 “도덕적으로 훌륭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단행한 인사 중 제일 잘된 인사”라고 이례적으로 호평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여야 모두 적격 의견을 담아 청문보고서를 채택한 사례는 김영록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이후 세 번째다. 특히 청문회 당일 ‘적격’ 의견의 청문보고서를 채택한 것은 서 장관 이후 두 번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