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청장들 만난 오세훈 “당적 달라도 공감대는 분명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임원진들과 면담하고 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과 김수영 양천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참석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임원진들과 면담하고 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과 김수영 양천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참석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구청장협외희 임원진을 만나 시정 협조를 요청했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24곳의 구청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며 국민의힘 소속은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유일하다.
 
오 시장은 14일 시청 집무실에서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임원들과 취임 후 첫 만남을 가졌다.  
 
협의회장인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이번 주 시장님 뵙기로 했다고 하니 다들 무슨 얘기할 거냐고 한다”며 “첫 상견례니 그냥 얘기하러 가려고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에서 자꾸 다투는 모습을 보고 싶어하시는 것 같다”며 웃었다.  
 
오 시장은 “당적이 다르니 갈등 양상이 나오지 않겠느냐 지레짐작하시는 듯하다”며 “당적이 다르더라도 분명히 공감대는 있는 것”이라고 화답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시의회 의장단과의 만남에 대해서도 “40분 가까이 현안에 대해 말씀 나누다 보니 자연스럽게 협치의 분위기가 생겼다”며 “철학 달리하는 것에 대해서는 서로 양해하자는 취지의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갈등을 일으키면서까지 업무를 하는 모습은 서로 피하자는 공감대는 이미 형성된 것 같다는 게 오 시장의 설명이다. 서울시의원 110명 중 101명이 민주당 소속이다.  
 
이 구청장은 이에 “저희도 여러 번 선거 치러봤지만 여야가 있고 공방이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도 “크게 보면 정치의 영역이지만 행정의 영역이기 때문에 서로 존중하면서 가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사무총장인 김수영 양천구청장도 “시정이 구정이고 구정이 시정이지 않으냐”며 “시민이 또 구민”이라고 동조했다.
 
오 시장은 “시정과 구정의 경계가 명확히 있나. 다 같이 가야죠”라며 “저는 크게 걱정 안 하는데 다들 걱정하시는 것 같다”고 말하며 웃었다.  
 
감사인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그간의 현안들을 잘 협력해서 시민과 구민의 편의 증진을 위해서 협치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