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대구아파트 등 12억9000만원 신고…병역은 면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본인과 배우자, 자녀를 합쳐 총 12억90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 요청안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먼저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로 자신의 지역구였던 대구 수성구의 아파트(3억2000만원)를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다만 김 후보자는 이 아파트를 매도 중이라며 매매계약서를 첨부했다.
 
이 외에 경상북도 영천시 임야 397㎡(36만원)와 예금 6594만원을 신고했다.
 
배우자는 서울 마포구 공덕동 아파트 전세권(6억6000만원)과 예금 3억93만원 등을 보유했다.
 
병역의 경우 김 후보자는 1978년 대통령 긴급조치 9호 위반 등의 사유로 1981년 소집이 면제됐다.
 

노형욱, 1주택·13억…임혜숙, 무주택·23억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왼쪽)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뉴스1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왼쪽)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뉴스1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자녀의 재산으로 12억9000여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로 서울 서초구 반포동 소재 아파트(6억8100만원), 전북 순창군 임야 1만2362㎡(763만7000원)를 보유했다.  
 
2016년식 제네시스(2717만원), 예금 6억3834만6000원, 금융기관 채무 1억3736만원도 함께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로는 예금 5568만5000원을 신고했다. 장남은 예금 359만6000원을, 차남은 예금 893만3000원과 증권 778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노 후보자는 해군 중위로 전역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두 자녀의 재산으로 22억9286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 집은 없으나 배우자와 공동 명의로 서울 강남구 도곡동 소재 아파트(7억8000만원)에 전세로 살고 있으며 예금 7억8378만원 등으로 본인 명의 재산은 총 11억7378만원이다.
 
배우자 명의 재산은 공동 명의 아파트 전세권과 전남 해남의 논 2필지(2150만원), 자동차 2대(2197만원), 예금(5억8000만원), 증권(2324만원) 등을 비롯해 총 10억4115만원이다.
 
임 후보자의 큰딸은 예금 등 총 7045만원의 재산을, 차녀는 예금 747만원의 재산을 보유 중이라고 각각 신고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