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MLB 선발 데뷔전 3⅓이닝 8K 1실점

 
MLB 선발 데뷔전을 치른 텍사스 양현종 [AFP=연합뉴스]

MLB 선발 데뷔전을 치른 텍사스 양현종 [AFP=연합뉴스]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메이저리그(MLB) 선발 데뷔전에서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양현종은 6일(한국시각)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MLB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3과 3분의 1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삼진 8개를 잡아 역대 한국인 투수 MLB 선발 데뷔전 최다 탈삼진 기록을 경신했다. 다만 4회 투구 수가 급격히 늘어나 5회를 채우지 못한 게 아쉬움으로 남았다.  
 
양현종은 1회부터 탈삼진 쇼를 펼쳤다. 1~3번 타자인 바이런 벅스턴, 조시 도널드슨, 넬슨 크루즈를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2회 1사 후 미치 가버에게 시속 142㎞ 직구를 던지다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맞았지만,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호르헤 폴랑코를 헛스윙 삼진, 맥스 케플러를 루킹 삼진으로 각각 아웃시켰다.  
 
양현종은 3회에도 삼진 두 개를 추가했다. 미겔 사노를 삼구 삼진, 안드렐튼 시몬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 가볍게 아웃카운트 두 개를 채웠다. 타순 한 바퀴를 돌아 다시 만난 벅스턴에게 왼쪽 담장을 때리는 2루타를 맞았지만, 도널드슨을 1루수 파울플라이로 처리하고 이닝을 끝냈다.  
 
고비는 1-1로 맞선 4회 찾아왔다. 선두 타자 크루즈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고, 다음 타자 갈릭의 타구는 좌측 라인 안쪽에 떨어진 뒤 관중석으로 넘어가는 인정 2루타가 됐다.  
 
양현종이 무사 2·3루에서 가버에게도 스트레이트 볼넷을 허용해 만루 위기를 맞자 텍사스 벤치가 움직였다. 양현종은 결국 폴랑코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1사 만루에서 불펜 투수 존 킹으로 교체됐다. 투구 수는 66개였다.  
 
킹은 케플러를 투수 땅볼로 유도해 3루 주자를 홈에서 아웃시킨 뒤 사노를 유격수 땅볼로 솎아내고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양현종의 실점도 늘지 않았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