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452명, 닷새만에 400명대로 내려와…주말 영향

지난 12일 오후 서울 강동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어르신들이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2일 오후 서울 강동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어르신들이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52명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452명 증가해 누적 14만7874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65명)보다 113명 줄면서 지난 8일(454명) 이후 닷새 만에 400명대로 내려왔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419명, 해외유입이 33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74명, 경기 142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이 총 329명(78.5%)이다.
 
비수도권은 대구 14명, 부산 13명, 대전 11명, 강원 10명, 충남 8명, 경북·경남 각 7명, 충북 6명, 제주 5명, 전남 3명, 광주·울산 각 2명, 세종·전북 각 1명 등 총 90명(21.5%)이다.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일별로 485명(6월7일)→454명(8일)→602명(9일)→610명(10일)→556명(11일)→565명(12일)→452명(13일)이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