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후보 잉글랜드 무패로 유로 16강 진출

잉글랜드 스털링이 유로2020 2경기 연속골 결승골을 기록했다. [사진 잉글랜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스털링이 유로2020 2경기 연속골 결승골을 기록했다. [사진 잉글랜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이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조별리그를 무패로 통과했다. 
 
잉글랜드는 2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체코를 1-0으로 이겼다. 전반 12분 터진 라힘 스털링(맨체스터시티)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켰다. 잉글랜드는 프랑스와 함께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힌다. 
 
잉글랜드(2승 1무, 승점 7)를 기록하며 D조 선두를 확정했다. 무패로 16강에 진출한다. 이날 스코틀랜드를 3-1로 이긴 2위 크로아티아(승점 4)도 16강에 직행한다. 코로아티아는 1-1로 팽팽히 맞선 후반 17분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가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강력한 오른발 아웃프런트킥 결승골을 터뜨렸다. 크로아티아는 3-1로 이겼다. 
 
체코(승점 4)는 크로아티아와 승점이 같고 상대 전적도 무승부였지만, 골 득실에서 뒤져 3위로 밀렸다. 그럼에도 16강에 올랐다. 각 조 3위 6개 팀 중 성적이 좋은 4개 팀도 와일드카드로 16강에 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체코는 B조 3위 핀란드와 C조 3ㅟ 우크라이나(이상 승점 3)를 따돌렸다. 스코틀랜드는 1무 2패로 탈락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