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직원 극단선택에···최인혁 COO 사의 "도의적 책임"

최근 네이버 직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최인혁(50) 네이버 최고운영책임자(COO)가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최인혁 네이버 최고운영책임자. 연합뉴스

최인혁 네이버 최고운영책임자. 연합뉴스

25일 네이버는 이날 직원 사망 사건과 관련한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관련기사

네이버는 이날 발표에서 "일부 임원의 직장 내 괴롭힘 행위가 있었고 건전한 조직문화 조성에 대한 리더의 책임을 다하지 못한 부분이 확인됐다"며 "대상자들에게는 확인된 객관적 사실에 근거해 각각의 징계 결정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최 COO는 조사 결과와는 별도로 네이버에서 맡은 직책에서 사의를 표했으며, 이사회는 이를 수용할 예정이다.
 
다만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등 다른 법인의 직책은 그대로 유지한다. 
 
1999년 네이버에 입사한 최 COO는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