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노조, 임단협 합의안 찬반투표서 부결…"재교섭 진행"

한국GM 로고. 중앙포토

한국GM 로고. 중앙포토

 
한국GM의 노사간 임금협상 합의안이 27일 노조 찬반 투표에서 부결됐다. 한국GM 노동조합에 따르면 투표에 참여한 노조원은 6727명으로 이중 3441명이 반대표를 던졌다. 찬성은 3258명으로 48.4%에 그쳤다. 26일부터 이날까지 진행된 노조원 찬반 투표에는 전체 노조원 7633명 중 6727명이 참여해 투표율은 88.1%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한국GM 노사는 임금협상을 다시 진행해야 한다. 노조는 “합의안이 투표에서 부결돼 추후 사측과 재교섭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한국GM 노사는 올해 14차례 교섭을 진행해 합의안을 마련했다. 부결된 합의안에는 호봉 승급분을 포함해 기본급을 3만원 인상하고, 450만원의 일시·격려금을 지급하는 내용이 담겼다.
 
한국GM 노사는 다음 주로 예정된 여름 휴가 기간이 끝난 이후 본격적인 교섭에 나설 예정이다. 하지만 흑자 전환 계기를 마련해야 하는 한국GM 노사에 이번 임단협 찬반 투표 부결은 부담일 수밖에 없다. 한국GM은 차량용 반도체 부족 등으로 상반기에만 약 8만대의 생산 손실을 봤다. 올해 하반기에도 반도체 부족 현상이 계속될 것으로 보여 생산 손실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