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롯데, 로이스터-서튼-쿨바 감독 후보로

제리 로이스터 전 롯데 감독

제리 로이스터 전 롯데 감독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감독 선임작업을 공개했다. 제리 로이스터 전임 감독을 비롯한 외국인 사령탑 가능성이 높다.
 
롯데는 19일 구단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외국인 지도자 선임을 위해 접촉중이라고 밝혔다. 성민규 신임 단장은 지난 17일 KBO 실행위원원회에 참석한 뒤 곧바로 미국으로 떠났다. 롯데가 밝힌 면접 대상은 로이스터(67) 전 감독, 스캇 쿨바(53), 래리 서튼(49) 등 KBO리그를 경험한 인사들이다.
 
로이스터 전 감독은 2008년부터 2010년까지 3시즌 동안 롯데 감독을 지냈다. 7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던 롯데는 로이스터 감독 부임 이후 3년 연속 가을 야구에 성공했다.
현대에서 활약했던 스캇 쿨바

현대에서 활약했던 스캇 쿨바

현대 유니콘스에서 활약한 스캇 쿨바는 일본과 한국 야구를 경험했다. 미국으로 돌아가 지도자 생활을 했다. 현재는 LA 다저스 산하 AAA 오클라호마시티 타격코치를 맡고 있다.
 
서튼은 2005년 현대 시절 홈런과 타점, 장타율 3관왕에 오른 강타자다. KIA에서도 뛰는 한국에서 3시즌을 치렀다. 2015년에는 피츠버그 마이너리그 타격 코디네이터를 지냈으며, 현재는 캔자스시티 로열스 산하 상위 싱글A 윌밍턴 블루락스 타격코치다.
 
KIA에서도 뛰었던 래리 서튼

KIA에서도 뛰었던 래리 서튼

롯데는 팀을 이끌고 있는 공필성 감독대행을 포함한 국내 감독 후보 4-5명에 대해서도 면접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외국인 감독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롯데는 '활발한 출루에 기반한 도전적 공격야구' 실현을 위해 선수와 원활한 소통을 통한 동기부여가 가능하고, 적극적인 데이터 활용을 하며 강한 열정을 가진 적임자를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