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누드 사진 보냈는데 답 없어" 美엘렌쇼, 봉준호 조롱 논란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미국의 유명 토크쇼 진행자인 엘렌 드제너러스가 영화 ‘기생충’과 봉준호 감독을 언급했다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11일 미국 NBC 인기 토크쇼 ‘엘렌 드제너러스 쇼’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엘렌이 봉준호 감독에게 누드 사진을 보냈지만 봉준호 감독에게선 답이 없었다(Ellen Texted Bong Joon Ho a Nude Photo, and He Hasn't Responded)’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엘렌 드제너러스는 ‘기생충’에 대해 “이 영화를 보고 우리집 지하실도 확인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는 영화 ‘기생충’의 핵심 설정을 언급한 것으로, 일부 네티즌들은 “엘렌이 ‘기생충’을 보지 않은 게 확실하다”며 그가 스포일러가 될수 있는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드제너러스는 이 방송에서 봉준호 감독에게 인종 차별적 발언을 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영상에서 엘렌은 미국 아카데미영화상 시상식을 본 소감을 전하며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상을 수상해 4관왕에 오른 ‘기생충’을 언급했다.
 
그는 “브래드 피트에게 문자를 보냈다. 나는 그의 연설을 사랑한다. 로버트 드 니로에게는 팩스를 보냈다”며 “‘기생충’은 이날 밤 승리자였다. 그래서 봉준호 감독의 통역사에게 문자를 보냈다. 봉준호는 다시 통역사에게 답장을 했고 통역사는 나에게 그걸 전달했다. 간단히 말해서 내 누드 사진을 보냈는데 답을 들을 수는 없었다”라고 했다.
봉 감독이 영어를 구사하지 못해 통역사를 거쳐 어렵게 소통했다는 의미다. 이에 대해서 네티즌들은 “인종차별을 담은 미국식 농담”이라고 비판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엘렌이 원래 쇼에서 말장난을 즐기며 그것의 일환일 뿐 인종차별적 발언은 아니라는 반응도 보였다.

 
엘렌 드제너러스는 지난 2003년부터 인기 토크쇼 ‘엘렌쇼’를 진행해오고 있으며, BTS 등 국내 아이돌스타들도 방송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