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토니아 “韓 코로나19 대응 경험 답습 중…자발성 흥미”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케르스티 칼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케르스티 칼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에스토니아가 한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 물품 지원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한국의 대응을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케르스티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은 8일 통화를 하고 양국의 코로나19 대응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통화에서 “에스토니아는 한국의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 과정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대량의 진단검사,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등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답습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한국산 장비로 진단 검사를 하고 있다며 “장비를 지원해 준 한국 정부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되는 한 진단 키트를 계속 공급받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한국이 강제가 아닌 자발적으로 코로나19에 대응했다는 점이 흥미로웠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위기 극복 뒤 경제 활동을 재개하는 과정에서도 한국 대응을 참고하고 싶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의 경험이 에스토니아의 코로나19 대응에 도움이 된다니 아주 다행이다. 우리의 방역모델 성과를 높이 평가해줘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방역, 치료, 임상 데이터 등을 에스토니아와 적극 공유하고 형편이 되는 대로 의료 물품 도움을 줄 수 있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 극복에서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가 가장 중요하다”며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국제공조가 필요하고 위축된 세계경제를 회복시키는 데도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 연대에 적극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2021~2022년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인 에스토니아와의 협력 가능성을 언급하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성공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이에 칼유라이드 대통령도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계속 지지한다”고 답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