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상상인 불법대출 저와 무관함 확인, 조국 펀드도 아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상상인 저축은행’의 불법대출 사건과 저의 무관함을 밝혀달라”고 언론에 요청했다. 
 
상상인그룹의 불법 특혜 대출 의혹을 수사해 온 검찰은 이날 유준원(45) 상상인그룹 대표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하면서 조 전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특혜 대출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결론내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쳐]

조 전 장관은 검찰 발표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사 여러분께 정중히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은 “여러분은 작년 하반기 이후 ‘상상인 저축은행’의 불법대출 사건을 보도하면서 ‘상상인 그룹’이 제가 대주주적격성 심사 등의 문제를 해결해줄 것을 기대하면서 불법대출한 ‘의혹’이 있다는 보도를 쏟아냈다”며 “그 보도의 출처는 검찰이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도 ‘상상인’이라는 검색어를 치면 제 이름을 제목에 배치한 기사를 무수히 찾을 수 있다”며 “저의 무관함이 확인되었으니, 유관함을 보도했던 만큼의 비중으로 저의 무관함을 밝혀주시길 정중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지난해 7월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가 총괄대표를 지낸 코링크PE가 인수한 WFM에 법정한도를 초과해 20억원을 ‘특혜대출’해줬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조 전 장관에게 호의를 기대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다.  

 
검찰 관계자는 “담보 대출이 사실상 뇌물을 제공한 것이라는 의혹이 있었으나 수사과정에서 전혀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조 전 장관은 “조범동 1심 재판부도 ‘조국 펀드’라는 규정은 틀렸음을 확인하였던 바, ‘조국 펀드’라는 용어도 사용하지 말아달라”며 “당시 왜 그렇게 ‘조국 유관설’을 의심없이 보도하게 되었는지 그 경위와 근거도 밝혀달라”고 덧붙였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