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민주당, 성인지감수성 자체 전면 개조하는 사죄 필요”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의 잇따른 성추문과 관련해 “말뿐인 사죄가 아닌, 성인지 감수성 자체를 전면적으로 개조하는, 행동하는 형태의 사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출발 새 아침’ 인터뷰에서 최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질문에서 “한 여성이자, 여성을 대표하는 민주당 정치인으로서도 너무나 죄송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최근 성추문 관련 일들은 너무나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머리는 정말 복잡하고, 가슴은 정말 답답하고 참담한 심정”이라고 했다.  
 
양 의원은 “이런 문제가 기필코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직장에서의 여성의 어려움, 워킹맘으로서의 서러움 등 여성인 제가 반드시 자력으로 최고위에 들어가야 한다는 책임감이 더 생겼다”고 했다.
 
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중 유일한 여성 본선 진출자로서 당선이 사실상 확정된 양 의원은 “이렇게 되면 할당받고 배려받았다고 하는 인식을 지울 수가 없을 것 같다”며 “이번에는 자력으로 지도부에 들어가야 한다”며 순위권 내 선출을 호소했다. 이어 “경제가 취약하다, 호남에 대한 홀대가 있다, 낮은 젠더 감수성이 있다는 그동안 지적돼 온 민주당이 항상 세 가지 콤플렉스를 모두 극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양 의원은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 공천 여부에 대해선 “1300만에 달하는 서울 유권자와 부산 유권자의 헌법적 권리를 정당이 앗아가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필요하면 당원들에게 의견을 물어 현재 당규도 바꿔야 한다”며 공천 필요성에 무게를 실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