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도 수사 안하니···윤건영 의혹 제기자 "나도 공범" 자수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6월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6월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미래발전연구원(미래연) 기획실장 시절 회계 부정 등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제기한 김하니(34)씨가 "나도 공범"이라며 검찰에 자수서를 제출했다. 본인이 의혹을 제기한 뒤 시민단체가 이 사건을 고발했지만, 고발 이후 석 달이 지나도 참고인 조사 등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김씨는 16일 서울남부지검에 자수서를 제출하고, 자수서 내용 일부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했다.
 
지난 5월 김씨는 윤 의원이 미래연 기획실장으로 재직하던 2011~2012년 미래연 법인 통장 외 김씨 명의로 '직원 통장'을 운영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씨는 이 통장에서 윤 의원 명의의 다른 통장으로 여러 차례에 걸쳐 이체된 금액이 2400만원에 달한다며 이 통장이 차명 통장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윤 의원이 미래연 직원을 백원우 전 민주당 의원실 인턴 직원으로 허위 등록해 월급을 받게 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김씨가 의혹을 제기하자 보수 성향의 시민단체인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윤 의원과 백 전 의원을 고발했다. 법세련은 당시 "백 전 의원은 가짜 서류를 만들어 김씨가 급여를 받도록 꾸몄고, 윤 의원은 김씨가 받은 급여를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사건은 현재 서울남부지검이 맡고 있다.  
 
김씨는 자수서 서두에 "2011년 본인은 윤 실장(현 의원)의 지시에 따라 불법적인 일들을 다수 저질렀다"며 "그간 어리석게도 자수할 생각은 하지 못하고 그저 잊고 살고자 했으나 작년 조국 사태에 이르러 본인의 과거 범죄 사실을 떠올리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참고인 신분으로써 성실하게 사건 수사에 임하며 피의자 전환이 된다면 기꺼이 받아들이고자 했다"면서 "그러나 6월 3일 고발 이후 석 달이 지난 시점에도 아직 참고인 조사 등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라 자수서를 작성했다"고 썼다.
 
법세련 측도 17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아직 고발인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윤 의원 측은 의혹이 제기됐을 당시 "불투명하거나 근거 없는 돈 거래, 개인적으로 쓴 돈은 없다"며 김씨 명의의 통장이 차명계좌가 아니라고 밝혔다.
 
남부지검 관계자는 "해당 사건은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서 진행 중"이라며 "제출된 자수서는 수사에 참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광우 기자 kang.kwangwoo@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