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 중 병원서 탈출…사랑제일교회 확진자 신도, 퇴원 날 구속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전경. 연합뉴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전경.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파주 병원에서 격리 도중 탈출해 서울 시내를 돌아다녔던 50대가 구속됐다.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검거된 50대 A씨에 대해 도주의 우려 등을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고 24일 밝혔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신도인 A씨는 지난달 18일 오전 0시 20분께 파주병원을 탈출해 서울 시내 등을 활보한 혐의다.  
 
A씨는 검거되기 전 서울 서대문구의 한 교회 경비초소에 들어가 성경책 속에 있던 8만5000원과 점퍼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 시내 한 종교 시설에 무단으로 들어간 혐의도 있다.  
 
A씨는 탈출 약 25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혀 경기도 의료원 파주 병원에 재입원했다. 약 한 달 뒤 코로나 19 음성 판정을 받고 지난 23일 퇴원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퇴원 당일 체포하고 추가 조사를 후 바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